교육을 일찍 마치고 MLB 경기를 보기위해서 산호세에서 센프란시스코로 이동!!(소요시간 1시간?)

구름하나 없는 맑은 하늘에 선선한날씨 정말 야구보기 딱 좋은 날씨(낮에만)

 

 

 

AT&T Park 주변 주차장을 예약하고 갔는데, 아뿔사... 내PC 설정시간이 한국시간인줄 모르고,

당일 경기 날짜가 아닌 경기 다음 날짜로 주차장 예약을 한게 아닌가??

다행히도 주차장직원이 당일 주차이용할 수 있게 해주어서 주차를 할 수 있었다.

 

AT&T 파크에 도착!! 바로 여기가 2010년 우승팀인 센프란시스코 자이언트의 홈구장이다.(상:정문)(하:후문)

 

 

 

센프란시스코는 항구도시이다. AT&T Park 뒤쪽으로는 바로 바다가 보인다.

후문쪽 옆이 바로 바다. 큰홈런타구는 바다로 풍덩!!

 

도착하자마자 예약된 티켓받고서 이래저래 구경하고 배고파서 맥도날드로가서 저녁을~

하루전날 예매를 했는데, 좋은자리는 이미 예매가 끝나서 3루수쪽 2층좌석으로 예매(50$)

 

 

 

경기입장전 시간이 남아 AT&T PUB 에가서 맥주한잔.

사람이 정말 많다. 근데 이상한게, 들어갈때 덩치큰사람들이 소지품검사를 한다.이건머지?

 

 

 

경기시간이 다가오자 입장시작!!

 

 

이날은 SF(센프란시스코)와 CR(콜로라도) 과 2차전 경기 날.

그리고 센프란시스코의 에이스투수인 린스컴의 선발 등판일!! 바로 2010년 월드시리즈 우승의 주역!!

 

 

근데 경기결과는 이날 2:3으로 패배! 경기도 그리 잼있진 않았다.

다들 범타로 물러나고 안타도 많이 나오지도 않고...

 

 

 

역시 바로옆이 바다라서그런지 낮에는 더웠는데, 밤에는 엄청 쌀쌀해졌다.

미국의 5월날씨가 일교차가 많이 큰데, 또 바다 옆이라서그런지 더더욱 춥게 느껴졌다.

 

미국의 야구장은??? 친구들과 같이 놀러와서 맥주마시면서 대화하는 장소인 것 같다.

시간이 지날수록 친구들이 한둘씩 오더니 야구에는 관심없이 서로 얘기만 하다가 가는 애들도 있었다.

그리고 우리나라의 응원문화처럼 시끄럽거나 열정적인 사람들이 보이진 않아,

아주 조용히 야구관람..안타하나 쳐줄때나 되서야 소리한번 질러주고~ㅋㅋ

 

역시 야구의 묘미중의 하나는 키스타임!! 이날 노부부 커플이 관람을 왔다가 키스타임때

스포라이트를 받았는데, 망설임없이 키스를~~~와우 굿!!!

 

마지막으로 AT&T Park에서 사진 한 컷!

 

 

AT&T Park 현장 분위기

 

 

MLB의 키스타임!!!

 

 

미국 본사 출장 1일차.

예배를 드리고 잠실에서 리무진타고 공항으로 이동..갈때는 가볍게 올때는???ㅋㅋ

아시아나 항공 OZ214  5시30분 비행기였나? 그런데 공항에 너무일찍 도착해서,

혼자 사진찍고 이러면서 시간보내기~~

 

 

출발 한시간전쯤???되서야 내가 타고갈 OZ214편이 도킹하여 기다리고 시작했다.

 

 

몇년만의 타는 비행기인지 아직도 어린애 마냥 설레임은 그대로다.

SFO(Sanfrancisco) 까지 가는데 11시간정도 걸린듯 싶다.

가는동안 맥주도묵고 기내식 두번에, 간식까지 가만히 앉아서 묵는건 정말 살찌는 지름길이다.

센프란시스코 공항에 도착해서 우리팀분들께서 알려주신 내용들이 머리속에서만 그려지다

내눈으로 보고 있으니, 정말 내가 미쿡에 온것이구나~~ 라고 느껴졌다.

이날 우리 비행기가 출발할때 30분정도 지연되었는데, 대한항공편과 같이 도착하여,

입국심사 기다리는데만 1시간이 넘게 소요된듯 싶었는데, 한국에서 비행기 두대가 들어와서그런지

마치 한국인가라고 착각할정도로 한국인들이 많았다.정말 지루한 시간!!

하지만 미국땅에 왔다는 설레임에 1시간조차 금방 지나간 듯한~~

입국심사 마치고 나와 Hurz 렌터카로 이동!!

내가 미국에 있는동안 타게될 차는 바로 도요타 캠리 신형!!(아래 요놈이다)

 

 

음...옵션 하나없는 깡통 캠리라고 할까??이차는 사이드미러도 안접히고, 썬팅도 하나도 안되어 있고,

가죽시트도아닌 직물에,오토라이트기능도없고...옵션꽝!! 하지만 크루즈 컨트롤 옵션은 있다는점!!(미국차에는 이게 없음 안됨)

음악CD를 가져오지 않아서 완젼 후회하고 있었는데, 다행히 블루투스 연결이 되서 차에서 핸드폰으로

음악을 들으며 산호세 메리어트인호텔로 이동~~

미국지리도 모르는데 어떻게 찾아가냐고?? 바로 이놈 네버로스트 네비게이션으로~~

 

 

우라나라 네비와는 정말 다른 UI 지만 네비게이션의 기본기능에 충실한 네비다.

가고자하는 주소만 있다면, 우리나라 주소검색하듯 ZIP주소로 검색하면 머 어렵지않게 사용가능하다.

미국과 거리표현이 달라서 마일에 대한 개념이 쉽게 인식되진 않았으나,

계속듣다보면 적응된다는....이건 나랑은 맞지 않는소리고~~ㅋㅋ 다행히 설정에 킬로미터로 표시가능하여,

설정변경하면서 다님. 그런데 단점이 있다면, 내가 선택한 설정이 전원이꺼지면 다 날라간다는점!!

즉!!매번 설정을 해주어야한다. 왜이렇게 만들었을까??? 머 내가 못찾은걸수도..

센프란시스코공항에서 호텔까지 1시간 좀 넘게 네비통해서 왔는데, 호텔 다도착해서 네비에 적응되지 않아서 20분정도 해맨듯~

다와놓고서 그걸 못찾고 계속 삥삥 돌았으니.....참 나도 위치감이 많이 떨어졌나보다~

도착하자마자 체크인하고나니 5시정도? 이또한 얼마만에 호텔에서 잠을 자는것인지~

 

 

 

아침 저녁 다주고, 회사랑 가깝고, 주위에 큰마트랑 페스트푸드점도 있고 수영장 농구장도있고

머 그냥 다 좋은거지~ㅋ

호텔외부전경~

 

 

 

이날 저녁에 산호세 엘까미노였던가?? 한인식당가서 곱창전골묵고

한인마트가서 라면,물,과자,체리,맥주등...2주동안 먹을것들 사고 들어와서

호텔에서 나름 분위기 즐기면서 잠자리....그러나 잠은 시차적응때문에 제대로 못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