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M (봄; Byte Order Mark)은 '바이트 순서 표시'입니다.

유니코드가, little-endian 인지 big-endian 인지 아니면 UTF-8 인지 쉽게 알 수 있도록, 유니코드 파일이 시작되는 첫부분에 보이지 않게, 2~3바이트의 문자열을 추가하는데 이것을 BOM이라고 합니다. 텍스트 에디터 화면에서는 보이지 않고, 헥사 에디터(Hex Editor)*로 열었을 때만 보입니다.



little-endian 의 BOM:
FF FE

big-endian 의 BOM:
FE FF

UTF-8 의 BOM:
EF BB BF



UTF-8에는 BOM이 없는 것이 보통인데, 오래된 프로그램은 BOM이 있는 UTF-8 파일에 오작동할 수 있습니다.

그렇지만 한국어 편집에서는 BOM이 있는 UTF-8이 더 좋습니다. 만약 'BOM이 없는 UTF-8 파일'에 영문과 숫자만 있고 한글이 없다면, 편집기가 그 파일을 유니코드가 아닌 일반 아스키 파일로 오인하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인터넷에 올릴 HTML/CSS/XML 파일을 UTF-8로 작성할 때에는 BOM이 있으면 문제가 생길 수 있습니다.


* 울트라에디트의 헥사 모드(Ctrl+H)로 UTF-8 파일을 보면, 16비트 유니코드처럼 보이고 BOM이 있든 없든 항상 FF FE 라는 엉뚱한 BOM이 나타납니다. 이것은 울트라에디터가 유니코드를 편집할 때, 내부적으로 '16비트 little-endian 유니코드 (UTF-16LE)'로 변환하여 편집하기 때문입니다. 진짜 헥사 에디터로 보아야만 UTF-8의 BOM인 EF BB BF 가 제대로 보이게 됩니다. 물론 BOM이 없는 UTF-8이라면 BOM이 없는 것으로 나옵니다.